곤충세계 - 공지사항
    
 
 

 


로그인 회원가입

고추잠자리 잡지 마세요~~
곤충세계 2007-09-04 11:09:58, 조회 : 6,730, 추천 : 947
- SiteLink #1 :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ctg=12&Total_ID=2872815
곤충세계님의 또 다른 글 (15개) ..more
   곤충체험학습 장소이전 안내 (답변: 0개)  2009.05.22
   큰멋쟁이나비 기르기 설명서 (답변: 0개)  2008.09.24
   자연학습 프로그램 안내 (답변: 0개)  2008.09.03
고추잠자리 잡지 마세요 [중앙일보]
서울시, 보호야생생물 추가  


이달부터 서울에서 고추잠자리를 잡다 단속반원에 걸리면 과태료 100만원을 내야 한다. 고추잠자리가 '서울시 보호 야생 동식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3일 포유류.조류.양서류.파충류와 식물을 포함해 모두 25종을 보호 야생 동식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2000년 제비.고슴도치.노루 같은 동식물 35종을 처음 지정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식물 중에선 고란초.서울제비꽃.긴병꽃풀 등 8종이 보호 동식물로 지정됐다. 조류 중에선 큰오색딱다구리.청딱다구리.쇠딱다구리 같은 딱다구리류와 곤줄박이.종다리.황오리.민물가마우지 등 9종이 보호를 받게 됐다. 양서파충류에선 꼬리치레도롱뇽이, 곤충류에선 고추잠자리.산제비나비.검정물방개 등이 지정됐다. 포유류로는 다람쥐가 명단에 오른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고추잠자리다. 머리.가슴.배가 모두 빨간 잠자리다. 예부터 민화 소재로 자주 등장한 덕에 한국인에게 매우 익숙하다.

배연재(환경생명과학부) 서울여대 교수는 "습지가 줄다 보니 고추잠자리 개체 수가 줄고 있어 보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람쥐도 들고양이에게 잡혀 먹히는 탓에 개체 수가 현저히 줄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시윤 기자  


        

  
 곤충체험학습 장소이전 안내    곤충세계 2009/05/22 542 6550
 큰멋쟁이나비 기르기 설명서    곤충세계 2008/09/24 626 7717
 자연학습 프로그램 안내    곤충세계 2008/09/03 639 7436
 동영상 업로드 안내    곤충세계 2007/10/15 1487 14617
 곤충교실 장소 재 이전 안내    곤충세계 2007/04/27 934 7639
10    영(英), 군사용 '곤충 로봇' 나온다      곤충세계 08.05.27 827 7028
9    꽃인 줄 알았건만… '꽃뱀'이더라      곤충세계 08.05.27 746 6429
8    나비는 유충시절 기억한다      곤충세계 08.03.20 807 6950
7    꼭 지켜야 할 나비들 - ‘붉은점모시나비’(1)      곤충세계 08.03.14 771 6721
6    한국 과학자가 소금쟁이 ‘수상점프’ 비밀 풀어      곤충세계 08.03.05 782 6894
5    나비·나방, 애벌레 시절 기억한다.      곤충세계 08.03.05 777 6334
4    엽기? 세계 곤충 요리전 일본서 개최      곤충세계 07.12.11 846 7210
3    세계는 생물자원 전쟁중…`또 빼앗길래?      곤충세계 07.10.15 889 6762
   고추잠자리 잡지 마세요~~      곤충세계 07.09.04 947 6730
1    곤충세계 고객의 방문기      곤충세계 07.09.03 874 6760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Uks